삶 파괴하는 파킨슨병, 치료방법은?

파킨슨병은 치매 다음으로 흔한 퇴행성 뇌 질환이다. 1817년 질환을 처음 보고한 의사 제임스 파킨슨(James Parkinson)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파킨슨병은 중뇌에 위치한 흑질이라는 뇌의 특정부위에서 도파민을 분비하는 신경세포가 원인 모르게 서서히 소실되어 … Read More

손발 무뎌져서 혈액순환이라고 믿었다가…

감각 무뎌지고 계속 아프면, 말초신경병 의심 말초신경병은 뇌와 척수 등 중추신경계를 제외한 말초신경계에 이상이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손이나 발에서 주로 증상이 나타나는데, 손발이 저리거나 감각이 떨어지고, 통증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 이런 … Read More

증상 적어 더욱 무서운 담관암

황달, 복통 증상 있으면 즉시 진료 받아야 담관암은 일반인에게는 아직 생소하지만 매우 치명적인 암 중 하나다. 2018년 국가암정보센터 통계에 따르면 담낭‧담관암 발병률은 전체 9위에 불과하지만(전체 발생 암 중 2.9%), 사망률은 6위(전체 암 사망자의 6.2%)를 차지한다.  간에서 … Read More

심장병 환자 등산 수칙 5가지

남성이 여성보다 15~20배 위험, 음주·흡연 즐기는 중년 남성 조심 지난 5월 초, 지리산에서 심정지 상태에 빠진 등산객을 구조하던 소방헬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흔히 등산 사고는 실족으로 인한 골절 등을 생각하기 쉽지만, 사망까지 이르는 사고는 심장 질환으로 … Read More

황혼에도 왕성한 ‘오팔부부’, 핵심은 건강 관리

은퇴 남성, 우울증 확률 2배… 집안일 실천 등 생활패턴 유지해야 최근 각종 사회·경제문제들로 인한 가정 해체가 늘면서 배우자의 역할이 점점 중요시 되고 있다. 실제 고령화 사회의 주축인 ‘오팔(OPAL, Old People with Active Lives) 세대’ 부부들이 겪는 위기는 … Read More

고관절 골절 방치하면 2년 내 사망률 70%

영양섭취, 운동, 낙상예방, 골다공증 관리로 예방해야 고령화의 영향으로 노인층이 증가하고 있는 것과 더불어, 도시생활습관으로 운동량은 감소하면서 노인성 고관절 골절 환자가 많아지고 있다. 고관절 골절 환자가 증가하는 이유는 골다공증의 악화, 근육양의 감소, 척추 및 관절의 퇴행, 균형감각 저하 등 … Read More

얼굴 위 특이한 점, 혹시 피부암일까?

피부암은 그동안 서구에서 많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왔다. 백인이 유색 인종에 비해 피부를 보호하는 멜라닌 색소가 적기 때문이다. 바깥활동을 즐기는 백인들의 특성도 작용한다. 최근에는 우리나라도 캠핑과 등산, 여행 등 야외 레저활동 인구가 늘면서 피부암 … Read More

[칼럼] 삶의 위대함은 존엄한 죽음으로 완성된다

글·박중철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부속병원 이식전문 외과의사인 폴린 첸은 어느 날 의과대학 동기인 에리카의 전화를 받는다. 에리카는 폴린에게 하소연했다. “그 의사는 딱 한 번 죽음에 대해 … Read More

[칼럼] 부모님 잠자리 수면건강 챙기려면 이렇게

글 –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정석훈 교수 불면증은 매우 흔하게 발견되는 증상으로 거의 모든 질환과 동반되어 나타날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불면증이라 하면 대게 잠들기가 어려운 상황을 주로 생각을 하지만,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