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사회복귀 위한 사회복귀지원센터 생겨

국립암센터-고양시, 암환자 사회복귀지원센터 개소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와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암환자의 사회 복귀를 위한 창업커뮤니티 공간을 마련했다. 국립암센터와 고양시는 10월 31일(목) 오전 11시 경의중앙선 백마역 1층에 조성된 암환자의 사회복귀를 돕는 사회복귀지원센터 리본(ReːBorn)을 개소했다.

이곳에서 암환자와 암생존자들은 사회적경제기업 창업을 위한 교육과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휴식과 교류를 위한 공간과 생산한 물품을 전시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특히, 이날 개소식에는 국립암센터와 고양시가 앞서 공동으로 지원해 설립한 제1호 암극복 사회적경제기업 ‘다시시작’의 임원진이 자리를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다시시작’은 국내 최초 유방암환자 사회적경제기업으로 최근 법인 등록과 사업자등록을 마치고 사업화에 본격 돌입했다.

이는 2018년 8월 국립암센터와 고양시가 ‘사회적경제 활성화 및 암환자 일자리 창출 인프라 조성’ 협약을 시작으로 암환자와 암생존자를 위한 사회적경제기업 설립 지원을 위해 노력한 지 1년여만의 성과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사회복귀지원센터는 암환자 사회복귀지원을 위한 공간 확보와 사회적경제 창업을 통한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마케팅, 판로 확대 지원을 통한 안정적 매출 신장을 도모하고, 다른 암환자의 고용 창출 선순환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공공기관과 지자체가 힘을 모아 제1호 암극복 사회적경제기업 설립을 지원하고, 사회복귀지원센터를 개소해 암환자와 생존자들의 사회복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어 기쁘다”면서 “고양시라는 믿음직한 동반자와 ‘다시시작’이라는 성공사례가 있어 이른 시일 내에 제2호, 3호 사회적경제기업이 설립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