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에 ‘치맥’, 통풍 환자 괴롭히는 원인

요산 생성하는 퓨린 성분 많아… 통풍 환자는 술과 안주 줄여야 채널A ‘도시어부’에 출연 중인 희극인 지상렬이 극 중 통풍으로 인한 통증을 호소하면서 시청자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지상렬은 연예계에서 소문난 애주가인데, 전문의들은 … Read More

일주일에 소주 3병 넘게 마시면 ‘지방간’.. 매년 늘어

지방간은 간세포 안에 지방이 축적된 상태를 말한다. 정상 간은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이 5% 정도인데 이보다 많은 지방이 축적된 상태일 때 지방간이라 한다. 지방간 자체는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지방간이 간경화로 … Read More

지나친 송년회 음주, 남성보다 여성이 더 위험

12월, 연말에는 한해동안 수고한 서로를 격려하고자 저녁모임이 평소보다 많아진다. 관계도 챙기고, 건강도 챙기며 현명하게 음주하는 방법은 없을까? 전문의들은 “남성보다 여성이 음주에 취약하다”고 경고한다. 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김기애 교수와 가정의학과 김선영 교수를 … Read More

폭음보다 잦은 음주가 심방세동에 더 위험

심방세동 발생 40% 높여, 고대 최종일 교수팀 발표 술을 많이 마시는 것보다 자주 마시는 것이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위험요소라는 것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알코올과 심방세동의 상관관계를 나타낸 연구들은 기존에 알려져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