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노조, 헌혈 행사로 혈액 수급 해결 나서

코로나19 영향, 양일간 총 81명 참여

건국대병원이 3월 4일~5일 헌혈 행사를 진행, 총 81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건국대병원 유주동 노조위원장은 “현재 병원 직원들이 코로나 19 확산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며 “그 와중에 코로나 19로 혈액수급이 어렵다는 소식에 환자를 위해 기꺼이 나눔을 실천하고자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노총 산하 의료산업노동조합 연맹(위원장 이수진)행사의 일환으로 건국대병원 노동조합이 함께 참여하면서 이뤄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