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부민병원 ∙ 해운대부민병원, ‘코로나19’ 걱정없이 진료받는 ‘국민안심병원’ 지정

인당의료재단 부산부민병원과 해운대부민병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1호로 지정됐다.

부산부민병원과 해운대부민병원은 코로나19 발생 초반부터 지역 사회 감염 확산 방지 및 감염 예방을 위해 24시간 비상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해외방문 및 발열 환자가 병원을 방문할 경우 일반 환자와 동선을 철저히 분리해 외부 선별진료소에서 격리, 진료하고 있다.

국민안심병원이란 호흡기 환자의 병원 방문부터 입원까지 진료 전 과정을 비호흡기 환자와 완전히 분리해 코로나19의 병원 내 감염확산을 차단하고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다고 보건복지부로부터 인정받은 병원을 말한다.

국민안심병원 충족 요건은 ▲환자분류 ▲호흡기환자 ▲외래 진료구역 분리 ▲의료진 방호 ▲면회제한 ▲감염관리 강화 등이다.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 정흥태 이사장은 “부민병원은 지난 35년간 지역거점의료기관으로서 지역민의 건강을 지켜온 것처럼, 이번 코로나19사태에 적극적이고 철저하게 대응해 지역민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의료환경을 완벽하게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