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포비아’ 막연한 불안과 공포 이렇게 극복해야

코로나19로 인한 공포가 대중을 위협하고 있다. 주변에 작은 기침 소리만 들려도 둘러보게 되고, 즐겁게 이야기 나누는 사람을 봐도 엉뚱한 단어인 ‘비말’을 떠올린다. 몸에 대한 증상에 대한 반응도 마찬가지다. 조금만 미열이 나도 체온계를 찾게되고, 코로나19에 감염된 것 아닌가 하는 걱정에 휩싸인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지나친 걱정은 되레 건강을 헤친다고 조언한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윤지애 교수와 함께 ‘코로나포비아’에 대해 알아봤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아주 조금의 기침이나 열감에도 혹시 본인이 감염된 것은 아닌지 걱정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또 이런 걱정 탓에 타인을 만나는 것조차 피하며 걷잡을 수 없는 불안에 휩싸이기도 한다.

더불어 △주변 지인이 자가 격리 중이거나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판매처에서 몇 시간 동안 줄을 섰지만 구입하지 못하는 상황이 생긴다거나 △생필품이나 식재료들을 대량 구매하는 사람들이 늘어 텅 빈 상품진열대를 보게 되는 등 관련 상황과 직접적으로 마주할 경우 그 공포감은 더욱 높아진다.

공포증, 일명 ‘포비아(phobia)’는 특정 대상이나 상황에 대해 국한되어 발생하는 공포를 특징으로 한다. 또 건강염려증은 질병이나 장애정보에 집착해 모든 증상을 자신에게 대입시켜 다가올 질병이나 장애를 걱정하며 정신적 에너지를 소진하는 것을 말한다.

의학적으로 공포증 및 건강염려증을 진단하는 기준은 마련되어 있지만, 현 코로나19 감염 확산 시점에 맞추어 갑자기 발생한 공포증 및 건강염려증은 일시적인 정상적인 반응일 가능성이 더 높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윤지애 교수

윤지애 교수는 “통상 공포증이나 건강염려증은 발생 기간이 6개월 이상 지속되어야 하고, 다른 진단이나 환경적 상황을 배제해야 진단이 가능하다”며 “현재로써는 누구나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는 충분히 위험과 공포를 느낄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감정으로 생각해 볼 수 있으나, 불안의 정도가 과도하게 심하거나 이러한 감염 위험이 감소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불안과 공포가 지속된다면 이는 좀 더 정밀한 정신건강의학적 평가가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렇다면 막연한 불안과 공포로부터 헤어 나올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먼저 출처 및 근거 없는 정보(소문)보다 정확한 정보와 과학적인 지식에 근거해 차분하고 안정되게 현 사태를 이해하고 주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믿을만한 소식은 기본적으로 공공기관 혹은 공식적인 발표를 통해 얻는 것이 좋다.

또 내 자리(역할)에서 감염 방지 및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일은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 더불어 감염 공포로 인해 더욱 고립되고 움츠러들 수 있지만, 이럴 때 일수록 공식적인 발표와 원칙, 준수사항들을 기민하게 받아들이고 따를 수 있는 개방성이 필요하다.

윤지애 교수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사회 분위기가 혼란스러운 만큼, 각자의 자리에서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나 혼자가 아닌 모두가 겪고 있는 두려움이라는 것을 알고 함께 헤쳐 나가야 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