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늦어도 11월까지 맞아야 효과

독감 유발하는 바이러스 ‘인플루엔자’, 항체 형성까지 최대 1달 걸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이 시작됐다. 생후 6개월 ~ 12세 어린이, 만 65세 이상 어르신은 가까운 지정의료기관 혹은 보건소에 방문하면 무료로 접종이 가능하며, 올해부터는 임신부까지 확대 시행되고 있다. ‘예방접종’이라고 하여 찾아가 맞긴 했는데, 도대체 무엇을 예방하는 것일까?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에 대해 경희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곽원건 교수에게 들어봤다.

독감 해마다 항원 변해 매년 접종해야

바람이 차가워질 때쯤이면 매년 급성 호흡기 질환인 ‘독감’이 유행한다. 우리는 흔히 독한 감기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하지만,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일반적인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와 다르다.

경희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곽원건 교수는 “국가에서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는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직접 접촉이나 호흡기로 쉽게 전파되는 독감을 예방하기 위함”이라며 “바이러스의 특성상 주기적인 항원성의 변이로 한번 감염되기 시작되면 유행으로까지 번질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예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독감은 해마다 항원이 변한다. 이는 매년 예방접종이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사람에게 독감을 일으키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는 A형과 B형이 있다.

10월 중 예방접종 해야 안전

미열과 몸살 기운이 나타나는 감기는 콧물과 기침을 동반하며 보통 1주일정도 지나면 증상이 사라진다. 반면, 독감은 39도 이상의 고열이 발생하며 오한, 두통, 인후통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우리나라는 통상적으로 12월부터 4월까지 독감이 유행하고 있다.

곽원건 교수는 “일반적으로 독감 예방접종 후 항체가 형성되기까지 짧게는 2주에서 길게는 1달이 걸리며 면역효과는 평균 6개월 정도 지속된다”며 “항체 형성시기 및 지속시간을 고려해볼 때,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10월이 가장 적합하며, 늦어도 11월까지 꼭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면역력이 약한 만성질환자와 노인, 아이는 반드시 예방접종을 권장한다. 독감으로 인해 폐렴, 뇌수막염 등 다양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계란, 닭고기에 대한 과민 반응이 있거나 중증도 또는 중증 급성질환을 앓고 있다면 접종에 앞서 반드시 전문 의료진과 상담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