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외과 수술의 꽃’ 로봇 휘플수술 성공

인천성모병원 간담췌외과 곽봉준 교수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간담췌외과 곽봉준 교수가 인천 최초로 바터팽대부암 환자에게 로봇 휘플수술을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곽봉준 교수는 건강검진에서 바터팽대부암을 우연히 발견한 60대 남성에게 로봇 휘플수술을 시도해 성공적인 결과를 얻었다. 환자는 수술 후 순조롭게 회복해 현재 퇴원한 상태다.

바터팽대부암은 쓸개즙을 십이지장으로 보내는 출구(바터팽대부) 부분에 생긴 암으로 대부분 특별한 원인 없이 발생한다.

휘플수술(Whipple operation, 췌십이지장절제술)은 담도암, 췌장두부암, 팽대부암, 십이지장암 등 팽대부 주위에서 발생하는 종양에 주로 적용되며, ‘외과 수술의 꽃’이라 불릴 정도로 고난도의 수술법이다. 장의 일부, 담낭, 담도, 십이지장, 췌장두부 및 소장 일부분을 절제하고 남은 췌장과 담도, 위장에 소장을 문합하기 때문에 개복수술로도 복잡하고 쉽지 않은 수술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근 복강경이나 로봇을 이용한 미세침습수술의 적용이 점차 확대되면서 수술이 가능했다. 또한 복강경이나 로봇을 이용한 미세침습수술은 절개 부분이 작아 수술 후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른 장점이 있다.

특히 로봇수술의 경우 복강경 수술과 비교했을 때 췌장 및 담도와 소장과의 문합에 용이하기 때문에 문합부와 관련된 합병증을 줄이고 수술의 성공률과 안전성 면에서도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고 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간담췌외과 곽봉준 교수는 “휘플수술은 외과 영역의 수술 중 비교적 큰 수술로 많은 장기를 절제하고 문합하는 복잡하고 까다로운 수술법으로 숙련된 전문의와 수술팀의 팀워크가 특히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로봇수술의 장점을 살려 담도암, 췌장암 등 간담췌 질환의 치료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