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한방병원 김영희 과장, 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환자안전·감염관리·의료서비스 질 향상에 기여한 공로 인정받아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은 9일 김영희 간호총괄과장이 환자안전 문화 조성에 이바지한 공로로 의료기관평가인증원으로부터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표창 수여는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의 개원 10주년을 기념해 의료기관 서비스 질 개선에 기여한 공로자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자생한방병원 김영희 간호총괄과장은 의료기관 인증제의 정착을 위해 2010년부터 한방병원 인증 기준 개발과정을 자문·검토하고 전국 한방병원들에 인증 참여를 독려하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의 의료기관 인증제는 환자 안전과 의료 질 향상을 위한 의료기관의 지속적인 노력을 유도해 의료소비자들이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마련된 제도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환자안전보장, 감염관리시스템, 조직운영 등이 잘 수행되고 있는지 판단하고 기준을 달성한 기관에 인증을 부여한다.

자생한방병원 김영희 간호총괄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진료 현장의 감염관리, 환자안전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체계적이고 안전한 치료시스템을 유지하고 환자들이 질 높은 한방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개선점을 찾아 보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생한방병원은 전국 총 14개 자생한방병원에 의료기관 인증을 보유함으로써 전국 최다 의료기관 인증 한방병원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