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네갈의 코로나19 K-방역이 잡는다

연세의료원-코이카, 세네갈 코로나19 대응 지원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와 연세의료원(의료원장 윤동섭)은 지난 3일(현지시각) 세네갈 중부지역 까올락(Kaolack) 주(州) 보건청과 13만불(약 1억 5천만원) 규모의 코로나19 대응 활동을 지원하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EMB00002b8c067c연세의료원은 코이카 지원으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세네갈 중부지역 모자보건체계 강화사업’을 진행 중이다. 연세의료원 산학협력단(PL 보건대학원 김희진 교수)이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업은 산모, 신생아 사망률이 높은 세네갈 중부지역 두 개 주에 보건소 건립, 교육과 맞춤 코칭을 통한 모자보건인력 역량강화, 지역사회 인식제고를 통한 모성과 신생아 건강증진이 주요 사업으로,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보건위기상황으로 대응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8일 WHO 발표에 따르면 세네갈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2,987명으로 사망자는 290명에 달한다.

업무협약에 따라 지역사회 내 ▲공중보건시설 및 보건소 내 격리시설 정비 ▲의료진 물품 및 방역물품 제공 ▲다양한 매체(라디오 방송, 공익광고, 오피니언 리더 교육, 옥외광고판 등)를 활용한 지역사회 대상 인지제고 활동 등이 이뤄지게 된다.

연세의료원과 코이카는 이번 협약으로 세네갈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확진자 조기 발견·치료·관리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희진 연세대 보건대학원 국민건강증진연구소 교수는 “이번 코로나19 대응 활동 지원 업무협약은 기존 보건체계 강화사업으로 구축된 네트워크를 통해 코로나19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었던 덕분”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적인 위기 상황에서 선제적 대응이 중요하며, 모자보건체계가 마비되면 코로나19뿐만 아니라 산모, 신생아 사망 위험이 높아지는 만큼 코이카와 협력해 활동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네갈 중부지역 모자보건체계 강화사업’은 코로나19가 확산될 때 지역주민의 의료접근성을 높였다. 연세의료원과 코이카는 까올락, 파틱 주 보건청과 협력해 2019년 하반기부터 세네갈 내 최초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올해 3월 전까지 지역사회 건강문제 해결을 위한 자치조직 ‘통합 커뮤니티 감시 및 경고위원회(CVAC.i)’ 77곳을 대상으로 보건 교육을 펼쳤다. CVAC.i는 코로나19 교육훈련에 따라 역학감시 역할을 맡아 코로나19 유증상자와 산모들의 의료시설 방문을 유도해왔다.

또한 모자보건인력 역량강화에 있어서도 일방적 교육이 아닌 맞춤 코칭을 도입하여 실질적 교육효과와 함께 의료서비스 품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