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필수’ 달라진 삶이 부른 피부질환 해결법

고온다습한 마스크 환경과 마스크 접촉 자극이 원인
유분기 많은 화장품은 피하고 메이크업은 줄여야

코로나19 예방으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 된 가운데 갑작스런 마스크 피부질환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마스크로 인한 피부질환은 보통 원인이 복합적이라 반드시 정확한 진단에 따른 치료가 동반되어야 한다.

마스크 피부질환의 가장 흔한 원인은 마스크가 만들어내는 고온다습한 피부 환경에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면 외부 공기가 안으로 쉽게 들어가지 못해 피부 내부의 온도와 습도가 높아진다. 이 때 높은 온도는 피지분비량을 증가시켜 여드름을 유발하고 높은 습도는 다른 세균 증식을 발생시켜 2차 감염을 일으킨다. 이 외에도 마스크 접촉으로 인한 자극성 접촉 피부염과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이 발생할 수 있다. 자극성 접촉 피부염은 마스크 소재인 부직포와 필터의 합성 물질, 스펀지 등이 지속적으로 피부에 닿아 피부 손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주로 발진의 형태로 따갑고 간지럽게 느껴지며 심한 경우에는 물집의 형태로도 나타난다. 

강동성심병원 피부과 김철우 교수는 “접촉성 피부염은 민감성 피부가 아니더라도 나타날 수 있다”며 “육안상으로는 여드름과 구별이 힘들어 병원에 방문하여 정확한 감별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은 마스크의 금속 성분과 고무줄로 인해 유발되며 접촉성 피부염과는 다르게 특정 화학 물질에 과민반응 하는 사람에게만 나타난다. 김 교수는 “접촉성 피부염인 경우 보통 스테로이드 연고를 바르면 좋아지지만 여드름은 스테로이드 연고가 증상을 더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스크 피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사람이 없는 장소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10분 이상 피부를 환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감염과 피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한 번 착용한 마스크는 버리는 것이 좋지만 불가피하게 다시 사용해야 할 경우에는 공기가 잘 통하는 곳에 보관해 말리는 것이 좋다. 마스크를 접거나 포개서 말리면 제대로 건조가 되지 않기 때문에 주의를 요한다. 여성들은 마스트 착용 시 유분기 많은 화장품은 피하고 가급적 메이크업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외출 후에는 세안도 중요하지만 너무 강한 자극은 피부 장벽을 손상시켜 피부 트러블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